산도라지 뇌두 아주 나이쓰

산도라지 뇌두 아주 나이쓰. 새학기가 시작되고, 본격 공채 시즌이 돌아오면서 다들 바쁘게 준비하고 계신가요? 학교에 새롭게 입학하고 새학기를 맞이한 학생들은 적응하느라 바쁘고 저같은 직장인은 새로운 프로젝트를 적응하느라 버겁네요 ㅠㅠ 드디어 3월이예요. 뭐 더 이상 학생도 아닌데 왠지 3월은 설레는 것 같아요. 예전에 새학기때 그 감성이 조금 남아있어서 그런가. 다시 학생으로 돌아가면 정말 열심히 더 놀 것 같아요. 아침공기 마시면서 걷는 것 참 좋아하는데 겨울 동안은 얼어죽을까봐 못하고 있었거든요. 요즘 다시 하고 있는데 아직 쌀쌀하긴 하지만 걸을만 한 것 같아서 아주 좋더라구요. 오늘은 산도라지 뇌두 관련 내용을 알아볼까 합니다.

도라지 중에서도 잔뿌리가 많은 것을 슈퍼약도라지라고 하는데 그 차이는 2년정도 자라면 일반 도라지보다 5배 이상 자라 수확이 가능하고 6년근 인삼보다 사포닌이 약 3배 많이 함유되어있어 건강에 좋고 약술로 담궈서 먀서도 되고 홍삼처럼 말려서 달여서 먹기도 하며 아예 즙을 내어 보관하였다가 먹어도 건강에 좋고 각종 요리나 음식재료로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

산도라지 뇌두 관련하여 즙을 마실 경우에도 면역력이 증가되는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사람이 면역력이 약해지면 다양한 질병이 생길 수 있어서 면역력 강화해주는 것이 아주 좋은데 면역력 증강에도 큰 도움이 되고 피부 부종을 효과적으로 억제해주어 아토피 피부염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피부를 맑게 해주기 때문에 피부 미용 차원에서도 먹는 것이 좋습니다.

목의 염증을 치료해주는 도라지는 목구멍이 붓고 염증이 생기는 증상을 치료해주기도 하며 목이 자주 붓는 분들은 도라지를 달인 물을 먹으면 목이 가라앉는 효능을 볼 수 있어 목을 많이 사용하는 직업이나 평소에 목이 안좋은 분들은 꾸준히 섭취하면 목이 훨씬 부드럽고 붓는 것을 막아줄 수 있으며 꾸준히 먹는다면 오랫동안 건강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도라지는 특히 껍질에 사포닌이라는 성분이 풍부하여 껍질째 먹는 것이 좋고 분말이나 가루형태로 구입하여 먹게 될 경우 껍질이 포함된 것인지 아닌지 확인한 다음에 드시는 것이 좋고 당질과 칼슘, 철분이 많고 섬유질이 풍부하여 피로회복에도 좋고 빈혈회복에도 좋고 변비에도 좋은데 섬유질이 풍부한 것은 변비에 좋고 다이어트에도 좋아 많이 섭취합니다.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는데 길경, 도랏, 질경, 백약, 산도라지, 길경채 이러한 이름으로 불리기도 하고 방언으로는 도래(도레), 돌가지라 불리기도 하며 산에서도 자라고 들에서도 자라고 양지바른 곳에서 주로 자라고 뿌리가 굵고 줄기는 곧게 자라고 꺾었을 때 흰색 즙이 나오기도 하며 꽃말은 영원한 사랑을 뜻하고 한국, 일본, 중국에 분포되어있습니다.

산도라지 뇌두 더 알아보면 주의할점이 있는데 평소에 소화력이 약한 사람들은 과다 복용하게 되면 소화력이 떨어질 수 있으니 적당량을 섭취하는 것이 좋고 감기에 도움이 되고 가래가 있는 기침에 효과가 좋은 것은 기관지를 건조하게 만들어주기 때문인데 가래가 없는 마른기침의 경우에는 오히려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니 참고하여 먹는 것이 좋습니다.

가루나 분말을 이용하여 차로 마셔도 좋은데 경우에 따라서 부작용이 있을 수 있으니 조심하는 것이 좋으며 구토나 발한 같은 부작용이 있을 수 있어 이러한 증세가 있다면 섭취를 바로 멈추는 것이 좋고 병원에 가서 제대로된 진단을 받는 것이 좋으며 기침이나 염증 등에 좋아 적당한 양을 먹어주면 좋고 구입하기도 쉬워서 섭취에 어려움이 없습니다.

이제 산도라지 뇌두 포스팅을 끝맺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