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자 천식 역시

오미자 천식 역시. 새학기가 시작되고, 본격 공채 시즌이 돌아오면서 다들 바쁘게 준비하고 계신가요? 학교에 새롭게 입학하고 새학기를 맞이한 학생들은 적응하느라 바쁘고 저같은 직장인은 새로운 프로젝트를 적응하느라 버겁네요 ㅠㅠ 날씨가 많이 따뜻해지고 지나가다 보니까 초록색 새순이 자라나고 있더라구요. 언제 봄이 오나 했는데 오긴 오나봐요. 그래도 아직 나무들은 앙상하고 뭔가 푸른 것좀 보고 싶어요. 겨울에 잠잠하더니 비염이 엄청 심해졌어요. 이렇게 환절기때 비염 기승을 부리니까 항상 약 달고 살고 눈물 콧물 다 쏟으면서 살고 있어요. 겨울에 안했던 코세척을 다시 해야할까봐요. 그러면 오미자 천식 대해서 포스팅하고자 합니다.

베타카로틴이 풍부하기 때문에 항산화 작용을 해주어 활성산소로부터 세포를 보호하고 세포가 노화되는 것을 막아주기 때문에 훨씬 건강해지고 고혈압을 막아주고 자양강장 효과가 있어 몸의 기력을 불어넣어주고 면역력이 강화되기 때문에 외부 바이러스나 세균으로 인한 질환으로부터 몸을 건강하게 지킬 수 있고 각종 염증과 노화를 억제하는 효과를 갖고 있습니다.

오미자 천식 관련하여 뇌 건강도 개선해주는 효과를 갖고 있는데기억력을 담당하고 있는 대뇌피질을 맑게 해준다고 알려져 있어서 꾸준히 먹으면 집중력도 향상이 되고 사고력이나 기억력을 증가시켜주어서 아주 좋다고 하고 뇌피도 자극을 해준다고 하니 더할나위 없이 좋고 공부하는 학생들에게도 좋고 어린아이들에게도 좋고 치매 예방에도 좋기 때문에 어르신들이 드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오미자의 효능에 대해서 말하기 전에 그 이름이 왜 오미자인지 알아볼 필요가 있는데 하나의 열매에서 사람이 느낄 수 있는 다섯가지 맛이 다 느껴진다고 해서 이 이름을 갖게 되었고 열매 껍질과 과육에서는 달고 신 맛이 나고 씨에서는 맵고 쓴맛이 나고 과육과 씨를 함께 먹으면 짠맛이 나기 때문에 이러한 이름이 붙여진 것으로 보여집니다.

열매 자체로 먹어도 상관은 없지만 신맛이 많이 나서 생각했던 것보다 맛이 덜 할 수 있고 말려서 먹는 것이 더 좋은 것이 생으로 먹게 되면 설사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몸에 안받는 사람은 말려서 먹는 것이 좋은데 차로 먹을 경우 말린것을 끓여서 먹는 것보다 찬 물에 오랜시간 천천히 우린 후에 시원하게 해서 마시면 시원하게 먹을 수 있어서 훨씬 좋습니다.

눈을 맑게 해주는 효과가 있어서 평소에 눈이 침침하거나 눈을 건강하게 만들고 싶은 분들이 먹으면 좋고 노화 방지에도 아주 좋고 혈당이 감소되기도 하고 혈액순환도 제대로 해주기 때문에 온몸이 건강해지고 기억력이 좋아지고 사고력 등이 좋아지는 등 인지능력도 많이 개선되기 때문에 뇌의 노화가 시작되는 시점부터 먹기 시작하면 아주 치매 예방에 좋습니다.

오미자 천식 추가적으로 건강을 위해 챙겨먹는 것이 하나쯤은 있을텐데 오늘은 효능이 많은 것 중에 하나 오미자에 대해서 설명을 해드리자면 예로부터 건강에 좋다는 것이 유명해서 약초로 많이 사용되었고 우리나라에서도 많이 사용이 되었지만 중국에서도 약재로 사용될만큼 건강에 아주 좋았다고 전해져 내려옵니다.

효능이 아주 많은데 몸에 좋은 것도 많이 먹거나 오용하게 되면 몸에 무리가 갈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확인한 후에 먹는 것이 좋고 이처럼 우리 몸에 아주 좋은 영향을 주는 것을 꾸준히 섭취하면 더욱 더 건강해질 수 있고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도와주기 때문에 아주 좋고 피부 건강에도 좋은 것으로 나왔기 때문에 피부 트러블이 있는 분들도 섭취하면 좋습니다.

이제 오미자 천식 포스팅을 끝맺도록 하겠습니다. 건강한 시간 되세요.